꽃놀이의 계절、COVID-19、도쿄 수도권, 추가 조치

Pocket

뉴욕 타임즈 전자판은, 26일, 우한발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에 대한 일본의 대응에 대해서 기사를 전송했다.

그것에 의하면, 일본에서는, 이탈리아나 뉴욕시와 같이 , 「외출 금지」등의 조치를 하지 않고 있지만, 비참한 사태에는 빠지지 않고 있다. 세계의 역학자는, 그 이유를 모르고 곤혹하고 있다. 일본이, 의도적으로 의료붕괴를 회피하기 위해서 PCR검사를 하지 않고 있는 것이 아닐까? 컬럼비아 대학의 전문가는, 일본의 방식은 도박과 같은 것이며, 수면아래에서 사태가 악화되고, 회복 곤란한 사태가 될 가능성이 있다.

일본정부의 전문가회의의 분석에서는, 국내감염 상황은 「계속되어 유지하고 있다」. 일본의 의료현장에서도, 구미 제국과 같이 대응에 분투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감염자와 접촉해서 증상이 있는 사람이나 폐렴 환자 등에 짜서 PCR검사를 하고 있다. 일본은 「CT대국」이라고 말해지고 있다. 그 CT(컴퓨터 단층촬영 장치)이, 폐렴환자발견에도 활용되어, 효가를 올리고 있는 것 같다.

예를 들면, 야마나시현내의 60대 남성의 케이스에서는, PCR검사로 음성이었지만, 그 후, CT검사로 폐렴의 소견이 보여져, 그 후의 PCR재검사로 양성이라고 확인되었다.

경제협력 개발 기구(OECD)의 통계에 의하면, 인구 100만명당의 CT의 대수에서는, 일본은 2017년에 111·49대와 가맹국중 최다다라고 말한다. 인구당의 CT의 대수는 일본이 세계 제일 많아, 암이나 구급 질환 등 넓은 영역에서 일상 진료에 사용되고 있다. 폐렴의 병의 용태를 미루상에서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

사태는 예측을 불허하지만, 현상에서는 일제휴교·이벤트 자숙이나 국민의 위생의식의 높이, 의료관계자의 진력에 의해, 사망자수는 중국이나 한국, 미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에 비교하면 적다.

그러나, 이번 주 말, 수도권을 중심으로, 새로운 단계에 돌입했다. 어제, 고이케 도쿄도 지사는, 도시부에서의 over shoot(폭발적 환자급증)을 회피하기 위해서, 불필요불급의 외출을 제한하는 것,또, 재택 근무를 권장하는등의 추가 조치를 발표했다. 법률상의 제약이 있어, 록 다운(수도봉쇄)등의 명령은 할 수 없다라는 인식으로, 요청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지금이야말로, 벚꽃 만개의 계절이다. 오늘은 비도 내린다고 하는 예상으로, 생각 탓인지, 만개한 벚나무도 쓸쓸한 느낌으로 보인다.



返信を残す

メールアドレスが公開されることはありません。 * が付いている欄は必須項目です

CAPTCHA


このサイトはスパムを低減するために Akismet を使っています。コメントデータの処理方法の詳細はこちらをご覧ください